AV 뉴스
noname2.png

대체 배우 당일 섭외 불가! AV 신법의 허점을 지적하는 업계 종사자들

작성자 정보

  • 미스터크랙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이치키 미오(一条みお)와 두꺼비 형님으로 유명한 요시무라 타쿠(吉村卓)를 비롯한 AV 업계 종사자들이 AV 신법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했습니다.


AV 신법에 따르면 촬영에 예정된 배우에게 촬영 여부를 고민할 수 있는 1달의 유예기간을 줘야합니다. 여기서 문제가 생기게 되는데 당일 촬영 예정이었던 배우가 펑크가 나게 되면 다른 대타 배우를 구하더라도 1달을 기다려야하는 상황이 오게되어 촬영 자체가 불가능하게 된다는 점입니다.


배우가 갑작스레 촬영에 임하지 않는다면 특히 전속되지 않은 배우들을 쓰는 메이커에서는 촬영 자체가 불가능해지게됩니다.


실제로 최근 26일 브로콜리라는 메이커의 트윗에 따르면 여배우가 오지 않아 대타 여배우를 구할 수 없어서 촬영을 못한채 일정이 마무리되었다고 밝혔습니다.


하루빨리 AV 신법에 대해 보완 대책이 있어야할 것으로 보입니다.


NETFILE.png

관련자료

댓글 5

K4N0YUR4님의 댓글

  • K4N0YUR4
  • 작성일
과연 고치려할까요

나목님의 댓글

  • 나목
  • 작성일
삽입금지도 검토하는 XX들이 힘들여 보완책을 마련할 것 같진 않은데

남녀칠세마동석님의 댓글

  • 남녀칠세마동석
  • 작성일
저기도 딸잡이들 인권은 개나 줘버렸네

채은희정님의 댓글의 댓글

  • 채은희정
  • 작성일
너같은 인간 ㅋㅋㅋㅋㅋ

남녀칠세마동석님의 댓글의 댓글

  • 남녀칠세마동석
  • 작성일
어디서 발작버튼 눌렸는지 댓글마다 부지런하노 ㅋㅋㅋ
Total 336 / 1 Page
번호
제목
이름
NETFILE.png

AV 뉴스

공지사항


월간 인기글


게시판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