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V 뉴스
noname2.png

'일본판 돈 후안' 살해 용의자로 AV에 출연했던 전 부인 체포!

작성자 정보

  • 미스터크랙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 '일본판 돈 후안' 노자키 고스케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스도 사키가 지난 4월 28일 체포되었습니다.


노자키 고스케(사망당시 만 77세)는 일본판 돈 후안이라고 불리며 '돈을 버는 것은 미녀와 성관계를 하기 위해'라는 지론을 펼쳤으며 4천명의 여자에게 300억원을 쓴 것으로 알려진 재력가로서 2018년 5월. 다량의 마약을 섭취해 사망한 인물입니다.


노자키 고스케는 지난 2018년 2월 55살 연하인 스도 사키에게 '최후의 여자'가 되어달라며 청혼했고 결혼에 성공했으나 3달만에 비극을 맞이하게 됩니다. 사망 당시 스도 사키와 가정부가 알몸으로 쓰러진 노자키 고스케를 보고 119에 신고를 했으며 일본 경찰은 살인으로 초점을 맞춰 설치된 CCTV 등을 통해 수사에 나섰지만 별다른 외부인은 확인하지 못했습니다.


또한 사망자의 주변인 1천명에게 진술을 받는 등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했으나 뚜렷한 단서를 찾지 못해 사건은 미궁으로 빠지게 되었습니다.


결국 지난 4월 28일 살해 용의자로 스도 사키를 체포했으나 이로써 사건이 일단락 될 지는 미지수라고 합니다. 스도 사키가 범행에 대해 자백할 가능성도 높지 않을 것으로 보이며 결정적 단서나 증거 또한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용의자 스도 사키는'유리카'라는 이름으로 아마추어 컨셉의 AV에도 출연한 적이 있으며 이 과거가 사망한 노자키 고스케와의 사이를 금이 가게 만들었다는 이야기가 있을 정도입니다. 또한 혐한 극우 논객으로 알려진 햐쿠타 나오키 또한 스도 사키의 AV를 봤다고 트위터에 남길 정도로 유명했습니다. 그러던 와중 스도 사키가 체포되면서 다시 그 작품들이 주목을 받아 인기가 올라가고 있습니다.


300MIUM-119, SIRO-3202, 200GANA-1489, 259LUXU-859 등에 출연했으며 만약 이 살인사건의 진범이 스도 사키라면.. 심익현 형님께서는 살인자와 플레이를 한 AV 배우가 되게 되었습니다.




NETFILE.png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최근 글


새 댓글